엔터테인먼트
2018년 05월 28일 10시 18분 KST

'젝스키스 팬 연합'이 "고지용을 프로필에서 빼라"며 성명서를 냈다

"고지용이 재직 중인 회사와 그 사업 관계자들은 ‘젝스키스’ 브랜드를 무단 사용하고 있다"

그룹 젝스키스의 팬들이 전 멤버 고지용에 대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28일 디시인사이드 ‘젝스키스 갤러리‘와 다음카페 ‘젝키꽃길단’ 등 젝스키스 팬 커뮤니티는 ‘각종 포털 사이트 젝스키스 프로필 정리를 위한 성명서’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OSEN에 따르면 팬 연합은 젝스키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주요 포털 사이트에 기재된 젝스키스 프로필에서 고지용을 제외해달라고 요청했다.

OSEN

팬 연합은 ”고지용이 재직 중인 광고대행 회사와 그 사업 관계자들은 ‘젝스키스’ 브랜드를 무단 사용하고 있다”라며 네 가지 이유를 들었다. 팬 연합은 ”젝스키스 팬들은 재결합 초기, 고지용을 전 멤버로 예우했는데 고지용의 최측근은 이를 이용해 최대 팬 커뮤니티 운영자에 접근해 회사 측에서 기획하는 다수의 기업 홍보 행사에 팬들의 홍보와 비용 지원 등을 바란다고 전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팬들은 버스까지 대절해 여기에 참석했고 100만원 등도 후원했으나 현장에서는 일반 참가자처럼 행동하라는 주의를 받았다. 팬들은 ‘고지용의 최측근’은 팬들에게 모욕적인 인사를 수차례 했고, 고지용은 옆에 있었으나 사과나 제지를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또 팬 연합은 고지용이 젝스키스 브랜드와 팬덤을 이용한 투자자 모집 광고와 젝스키스의 상표권을 도용한 바이럴 마케팅, 해외 팬덤으로 확대된 바이럴 마케팅을 해 ‘젝스키스’ 브랜드를 해당 제품 광고에 소모했다고 주장했다.

팬 연합은 끝으로 ”국내 어느 그룹에서도 전 멤버가 현재 활동 중인 그룹의 프로필에 포함된 경우는 없으며, 그 그룹명을 도용하여 개인 사업에 활용하는 경우는 더욱이 없다”라며 “YG엔터테인먼트는 조속히 프로필을 정리해 ‘젝스키스’ 상표권을 보호해 주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OSEN

젝스키스는 지난 2000년 해체했으나, 2016년 MBC '무한도전 - 토토가 시즌2'를 통해 재결합했다. 당시 고지용은 '무한도전' 무대에는 함께 올랐으나 젝스키스 활동에는 함께하지 않는다고 선언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