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5월 25일 22시 56분 KST

도널드 트럼프 "6.12 북미회담 예정대로 열릴 수도 있다"

들었다 놨다...

MANDEL NGAN via Getty Images

북한 외무성 제1부상 김계관의 담화가 정말 마음에 들었던 걸까? 북한의 담화에 대해 ”따뜻하고 생산적”이라고 평가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번에는 6.12 북미정상회담의 개최 가능성을 내비쳤다.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으로 자신의 의견을 드러낸 이후, 로이터통신은 그가 “6월 12일로 계획된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대로 열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미 해군 사관학교 졸업식으로 가는 길에 백악관에서 만난 기자들에게 한 이야기다.

또한 도널드 트럼프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고 한다.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알게 될 거다. 지금 우리는 그들에게 이야기를 하고 있다. 그것은 매우 좋은 담화였다. (회담은) 12일 일수도 있고... 우리는 그렇게 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