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5월 25일 16시 16분 KST

민주노총이 최저임금법 개정안을 저지하기 위해 총파업한다

본회의가 열리는 28일 15시에 여의도 국회 앞에서

민주노총은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가 결정된 25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법 개정안을 날치기 처리를 규탄하며 국회 통과를 저지하기 위해 총파업 투쟁을 선포한다”고 밝혔다.

 

뉴스1

 

민주노총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정부는 사상 최악의 최저임금법 개정안을 날치기 처리했다”며 ”여당 원내대표가 진두지휘했고, 고용노동부가 침묵으로 방조했으며, 청와대가 지시 또는 묵인을 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민주노총은 이어 ”민주노총은 이미 문재인 정부에 최저임금법 개악을 강행한다면 노정관계 파행은 물론 이제 막 시작한 노사정 사회적 대화도 진행될 수 없을 거라 경고했다”며 ” 그럼에도 보란 듯이 국회 환노위 날치기 처리를 강행한 것은 자신들이 사회적 대화의 파트너로 존중하겠다고 한 민주노총을 적대적 대립관계로 만들겠다는 전쟁선포”라고 이야기했다.

민주노총은 ”오는 28일 최저임금법 개정안 국회 본 회의 통과를 저지하기 위한 총파업 돌입을 결의했다. 총파업에 돌입하게 된 책임은 전적으로 문재인 정부와 집권여당에 있다”며 ”높은 지지율에 취해 오만해진 권력의 모습이라면 당장 돌아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이어 ”당신들이 맘대로 규정한대로 민주노총이 10%의 조합원만을 위한 조직이라면 선택하지 않았을 투쟁”이라며 ”우리는 500만 최저임금 노동자, 2000만 노동자만 보고 총파업 투쟁에 나선다”고 덧붙였다.

민주노총 총파업 및 집권여당 규탄투쟁은 최저임금법 개정안 본회의가 열리는 28일 15시에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