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5월 25일 10시 01분 KST

외신 기자들이 풍계리 폭파 순간의 영상을 공개했다(영상)

조선중앙통신이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이 완전히 폐기됐다고 보도한 가운데, 25일 새벽 원산역에 도착한 미국과 러시아 등 외신 기자들이 폭파 순간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우리는 이 터널이 새로 지어졌다고 했고, 실제 핵실험을 하는 것을 본 적은 없었지만 이 곳은 잠겨 있었고 핵실험을 위한 물건들로 가득 차 있었다. 이걸 폭파시킨 건 북한이 강력한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고 본다. #북한 #북한정상회담취소 #북한정상회담

풍계리 폭파 첫 단계.

우리는 12시간동안 기차를 탄 끝에 호텔로 돌아왔다. 목요일에 9시간을 풍계리 폭파 현장에 있었고, 3개의 터널이 폭파되는 것을 목격했다. 우리 전체 보도는 영국 시간 새벽 6시에 Sky New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북한은 이날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을 갱도 폭파 방식으로 폐기했다. 북한은 이날 오전 11시 2번 갱도와 관측소를 시작으로 오후 4시 17분까지 4번 갱도, 3번 갱도, 생활동 본부, 군 막사 등을 연이어 폭파했다. 풍계리 핵실험장은 2006년 이후 총 6차례의 핵실험이 시행된 곳이다.

아래는 현장 사진이다.

Handout via Getty Images
Handout via Getty Images
Handout via Getty Images
Handout via Getty Images
Handout via Getty Images
Handout via Getty Images
Handout via Getty Images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다음달 12일로 예정돼 있던 첫 북미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한 사실이 방북 중인 외신기자단에도 전파된 것으로 알려졌다. CNN에 따르면 외신기자단은 기차를 타고 원산으로 돌아가던 중 이 사실을 접했고, 외신기자단과 함께 열차에 있던 북측 인사들도 어색하고 불편한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