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5월 24일 12시 43분 KST

박종진이 "안철수는 지금 1등 하냐"고 분노했다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는 손학규 위원장을 송파을 지역에 '전략공천'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뉴스1

서울 송파을 재선거 공천 문제를 두고 바른미래당 내부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박종진 예비후보로 결정된 경선 결과에 따라 이번 공천을 확정지어야 한다는 입장이나,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겸 인재영입위원장은 손학규 선대위원장을 전략공천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 충돌하고 있다.

이 상황에 박 예비후보가 분노를 표했다. 24일 박 예비후보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경선에서 압도적으로 1등을 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1위를 했음에도 당 최고위에서 결정을 해 주지 않고 있는 상황.

김현정 앵커는 ”최고위에서 확정을 안 해주는 이유가 ‘박 예비후보는 본선 경쟁력이 약하다, 손 선대위원장이 전략공천 받아서 나가는 게 맞다’고 주장하는 분들이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박 예비후보는 ”세상이 웃을 일”이라며 ”손 위원장 이야기하고 그 이전에도 장성민 씨 얘기하고 그랬는데 다 같이 돌리자고 했다. 여론조사든 당 내 경쟁력이든, 누구나 객관적으로 인정할 수 있는 데이터로 돌리자고 수십번 이야기했다. 그것을 왜 거부하고, 이제 와서 자꾸 나의 경쟁력을 이야기하나”라고 답했다.

박 예비후보는 ”안철수 대표는 지금 (서울시장) 1등 하느냐? 전국의 어느 바른미래당 후보가 1등 하냐”라며 ”(자유한국당) 배현진 후보가 바른미래당으로 오면 1등 하냐, 2등 하냐. 말도 안 되는 논리다. 그냥 간단히 ‘박종진이 싫다, 박종진이 안 된다’ 이렇게 얘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예비후보는 손 위원장을 만났다고도 말했다. 박 예비후보는 ”손 위원장이 분명 나에게 전화해 ‘나는 안 나간다‘, ‘나는 나갈 일 없다‘고 했다”고 설명했고, 김 앵커는 ”그런데 안 위원장 측에서는 ‘손 위원장이 겉으로는 그렇게 말씀하시지만 속마음은 다르다. 당을 위해 나갈 생각이 있으시다’라는 얘기를 하더라”고 물었다. 박 예비후보는 ”그러면 손 위원장이 잘못된 사람이다. 후배 데리고 장난하는 것도 아니고”라며 언성을 높였다.

박 예비후보는 만약 손 위원장이 전략공천이 될 경우 1분도 고민할 것 없이 탈당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인재 영입해 놓고 여기 앉혀놓고 저 바보 만드는 것 아니냐”고 거듭 분노를 표했다. 김 앵커는 ”아직 결정이 안 나서 정말 많이 흥분하셨다”라며 방송을 끝맺었다.

앞서 박 예비후보는 지난 19~21일, 당이 실시한 송파을 경선에서 65.8%의 지지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