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5월 22일 14시 25분 KST

구본무 회장이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후 봉하마을로 보낸 선물

"당시는 봉하와 가깝다는 이유만으로도 핍박받던 시절" -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

한겨레/김경수 페이스북
(왼쪽) 2006년 5월 청와대에서 열린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보고회의에서 악수를 나누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과 고 구본무 LG회장. (오른쪽) 구본무 LG그룹 회장이 봉하마을에 보낸 약밤나무. 

구본무 엘지(LG)그룹 회장 타계 소식에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더불어민주당)가 노무현 전 대통령과 구 회장의 생전 각별한 사연을 공개하면서 두 사람의 인연이 재조명을 받고 있다.

‘노무현의 마지막 비서관’으로 잘 알려진 김 후보는 “2009년 대통령님이 서거하신 뒤, 봉하마을을 지키고 있을 때 구본무 회장께서 사람을 보내 봉하에 뭘 보내겠다고 연락을 주셨다”며 “며칠 뒤 북에서 대통령이 드셨던 약밤나무 묘목이 봉하로 왔다”고 돌이켰다. 고 구본무 회장이 어렵사리 북에서 약밤나무 묘목을 공수한 배경은 2007년 남북정상회담 때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대기업 총수들과 평양에 방문했을 때 함께한 식사자리에서 노 전 대통령이 북한 쪽이 제공한 약밤을 두고 “자그마한 밤이 참 맛있다. 다들 먹어보시라”고 권했다는 것이다. 김 후보는 “구 회장님은 남북정상회담 후 북측에 약밤나무를 얻기 위해 백방으로 애를 썼던 모양”이라며 “그렇게 어렵게 구해서는 당신의 농장에서 묘목으로 키우셨다고 한다. 대통령님이 돌아가시고 나서도 손에서 놓지 않고 묘목을 키워 봉하마을로 보내주신 것”이라고 전했다.

한겨레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한 뒤 서울 종로구 신문로 역사박물관에 마련된 서울분향소에서 조문을 하고 있는 고 구본무 LG그룹 회장

그러면서 김 후보는 “당시는 봉하와 가깝다는 이유만으로도 핍박 받던 시절이라 회장님의 특별한 배려를 제대로 알리지도 못했다. 존경받는 재계의 거목이셨고, 제게는 그 일로 너무 고맙고 특별한 어른으로 기억되는 분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제 가신다 하니 그 인연이라도 이렇게 기록해두고 싶었다”며 “대통령님을 대신해 고향 후배가 머리 숙여 인사드린다”고 고 구본무 회장을 추모했다.

고 구본무 회장과 노 전 대통령의 인연은 각별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노 전 대통령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재계 총수로서는 가장 먼저 분향소를 찾은 바 있다. 당시 구 회장은 2009년 5월 서울 신문로 서울역사박물관에 마련된 노 전 대통령 분향소를 직접 찾았다. 당시 구 회장과 분향소를 방문한 한 엘지 임원은 “당시 재계에서는 정부 눈치를 보느라 분향소 방문에 대한 고민이 있었다. 하지만 구본무 회장은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을 애도하며 다른 임원들과 함께 차량을 마련해 분향소를 직접 찾았다”고 말했다. 이어 “구본무 회장의 조문 뒤 다른 그룹 총수들도 분향소를 찾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회상했다. 또 구 회장이 참여정부 시절 노 전 대통령과 별도로 몇 차례 만날 정도로 인연도 깊다고 전했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