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5월 22일 10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5월 22일 10시 49분 KST

나경원 의원 비서가 중학생에게 한 욕설 녹취록이 공개됐다

"자신 있으면 덤벼 이 XX야. 어디 한 주먹감도 안되는 XX가 죽을라고 진짜. "

5월 21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의 비서관 박모씨가 한 중학생과 나눈 전화통화 내용이 공개됐다. 이날 ‘서울의 소리’는 박 비서관이 중학생에게 “입에 담지 못할 욕설을 하면서 학교로 찾아간다는 등의 공갈 협박을 서슴치 않는 녹취록을 입수했다”며 해당 음성을 유튜브 영상으로 공개했다.

 

이 녹취록에 따르면, 박 비서관은 학생과 말싸움을 하며 문재인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동시에 “너희 학교로 찾아갈 거니까 조만간 한번 만나자”는 등의 협박을 했다.

“자신 있으면 덤벼 이 XX야. 어디 한 주먹감도 안되는 XX가 죽을라고 진짜. 너 중학생이라 아무것도 모르나본데, 집권여당 같은 소리하고 있네. 부정선거로 당선된 XX들이 뭔 말이 많어! (부정선거로 당선되다니요.) 그래 이 XX야. 나라 팔아먹은 정당인데, 어? 김대중, 노무현이 나라팔아먹었지 그럼. 문재인은 가만히 있냐? 나라 팔아먹고 있지! ... 중략....노무현이 안 뒤지고 살아서 죗값을 받기를 바랐던 사람이야. 됐냐? 죄를 지었으면 죗값을 받아야지, 어디 나가서 죽고 지랄이야. 됐냐?”

서울의 소리가 이같은 내용을 보도한다고 하자, 박비서관은 페이스북에 “중학생 하나 참교육했더니, 찌라시 운영자가 통화내용을 유튜브에 올리겠다고 협박한다 ㅋㅋㅋㅋㅋ”라고 썼다. 서울의 소리에 따르면 이후 해당 영상이 높은 조회수를 기록하면서 박 비서관은 이전 게시글을 지우고 사과문을 게시했다. 이 사과문에서 그는 “저는 오늘 한 중학생과 전화통화 도중 그 중학생의 마음에 큰 상처를 주었다”며 “30대 중반이 넘은 어른으로 중학생에게 차마 하지 말아야 할 말을 한 점 변명의 여지는 없다. 저의 이 사과문이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위로나 치유가 되지 않겠지만, 이렇게라도 사죄의 마음을 전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뉴스1

이 일에 대해 나경원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나 의원은 “금일 의원실 소속 비서의 적절치 못한 언행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당사자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전적으로 직원을 제대로 교육시키지 못한 저의 불찰”이라고 밝혔다. 또한 “해당 직원은 본인의 행동에 대하여 깊이 뉘우치고 있으며,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직서를 제출하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