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5월 21일 14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5월 21일 14시 15분 KST

KTX 진상 승객 제압한 '공무원' 중년남성의 정체는 김부겸이었다

상당히 높은 급의 '공무원'이었다.

뉴스1

5월 20일, 트위터 유저 A씨는 부산에서 서울로 향하는 KTX를 탔다. 이날 A씨는 KTX에서 승무원에게 고함을 지르는 승객을 목격했다.

21일 A씨는 트위터를 통해 “좌석 문제로 한 남성 승객이 항의하며 고함을 질렀고, 승무원이 미안하다고 다른 좌석으로 안내했지만 항의가 끝나지 않았다. 어딘가 전화해 목소리를 높여 불평을 늘어놓고 승무원을 따라다니며 괴롭힌 탓에 다른 승객들도 깰 정도였다”고 설명했다.

이때 한 중년남성이 나타나 “나가서 이야기를 하라고 항의를 했다”고 한다. 말다툼은 이 중년남성과 승객 사이에서 이어졌다. 중년남성은 ”왜 승무원을 따라다니면서 괴롭히고 윽박을 지르는 것이냐?”며 일행에게 ”보안관을 불러 달라”고 요청했고, 이 승객은 “당신이 무슨 공무원이라도 되냐?”고 소리쳤다.

이에 A씨는 ”그래, 나 공무원이다. 당신이 이러는 거, 내가 두 번째로 봤다”고 말했다고 한다. 결국 이 승객은 다른 객차로 자리를 옮기면서 상황이 정리됐다. A씨는 “말리는 사람이 없었으면 계속 고함치고, 시끄럽게 했을 텐데 공무원이 용감하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그런데 자신이 공무원이라고 했던 이 중년남성은 진짜 공무원이었다. 그것도 장관이었다.

A씨는 그 중년남성을 전혀 알아보지 못했지만, 다른 승객으로부터 그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한다. 이 트위터는 21일 하루 동안 계속 퍼져나가는 중이다.

뉴스1

이에 대해 김부겸 장관은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뉴스1’에 따르면, 행안부 관계자는 ”(김부겸) 장관님께서 관련 내용에 대해 일절 대응하지 말라는 지시를 내리셨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