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5월 18일 17시 28분 KST

'안철수 비서출신' 이태우, 송파을 예비후보 사퇴했다

"안철수계 유승민계로 나뉘어 계파싸움에만 몰두하는 모습에 실망스럽다”

뉴스1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 비서출신인 이태우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 예비후보가 18일 ”안철수 후보가 5월초부터 이미 공천에 관여했다는 사실이 큰 충격”이라며 ”송파을 재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후보 사퇴를 선언했다.

이 예비후보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더 이상 새정치는 죽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국민의당 최고위원을 지낸 그는 안 후보가 송파을 지역에 손학규 선대위원장을 전략공천하려는 것에 대한 불만을 표출하며 사실상 안 후보와 결별을 선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예비후보는 ”지난 15일 공천관리위원회는 송파을 재선거를 후보자간 경선으로 결정했다”며 ”그럼에도 다음날인 16일 최고위원회에서는 또다시 경선을 할지, 전략공천을 할지 논의한다고 지금까지도 결정내리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어차피 최고위원회에서 본선 경쟁력 운운하며 또다시 전략공천할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경선 참여도 의미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예비후보는 ”노원병을 시작으로 안철수계 유승민계로 나뉘어 선거승리보다는 계파싸움에만 몰두하는 모습에 실망스럽다”며 ”원칙도 없고, 명분도 없는 공천과정을 보며 자괴감을 넘어 분노마저 생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바른정당과) 통합을 추진했던 국민의당 최고위원으로써,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추진하던 통합에 찬성한 것을 뼈저리게 후회하며 반성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