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5월 18일 16시 38분 KST

수지가 '불법 누드촬영' 국민청원에 동의한 이유를 직접 밝혔다

"사건의 본질을 흐리는 듯한 댓글들을 보고 마음이 좋지 않았다."

뉴스1

가수 겸 배우 수지가 ‘합정 **픽처 불법 누드촬영’이라는 제목의 청와대 국민청원에 동의를 한 것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17일, 유튜버 양예원과 배우 지망생 이소윤은 소셜 미디어를 통해 과거 집단 성추행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이후 청와대 홈페이지에는 ‘합정 **픽처 불법 누드촬영’이라는 제목의 국민청원이 올라왔고, 수지도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이 청원 글에 동의했음을 밝혔다. 수지가 동의한 후 해당 청원에 동의한 사람은 급증했다.

이튿날인 18일, 수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이 담긴 사진을 게시했다. 이 글은 “17일 새벽 4시즈음 어쩌다 인스타그램 둘러보기에 올라온 글을 보게 됐다. 어떤 배우의 꿈을 가지고 있던 ‘여자사람’이 3년 전 일자리를 찾다가 원치 않는 촬영을 하게 됐고 성추행을 당했고, 나중에는 그 사진들이 음란사이트에 유출되어 죽고싶었다고” 시작됐다.

수지는 ”그 디테일한 글을 읽는 게 너무 힘든 동시에 이 충격적인 사건이, 이 용기있는 고백이 그 새벽 당시에는 기사 한 줄 나지 않았다는 게 너무 안타까웠다”며 ”만약 이 글이 사실이라면 더 많은 사람들이 알아야 할 것 같았고, 수사를 했으면 좋겠고 앞으로 이런 피해가 생기지 않았으면 바랐다”고 썼다.

그 후 수지는 친구에게 ”이런 일이 있다, 어떻게 해야할 지 모르겠다”고 문자를 보낸 뒤 잠이 들었다고 한다. 일어났을 땐 기사와 실시간 검색어에 이 사건이 올라 있었고, 수지는 사건이 잘 마무리되길 바랐다.

그러나 수지를 충격에 빠뜨린 건 기사 댓글들이었다.

″물론 아직 수사중이다. 맞다. 아무것도 나온 게 없다. 어디까지나 일방적인 주장일 뿐이고 아직 누구의 잘못을 논하기엔 양측의 입장을 뒷받침할 증거가 아무것도 안 나왔으며 어떤 부분이 부풀려졌고 어떤 부분이 삭제되었고, 누구의 말이 사실이고 어디까지가 진실인지 알 수가 없다. ... 하지만 사건의 본질을 흐리는 듯한 댓글들을 보고 마음이 좋지 않았다.

...

그런 사진이 유출되어버린 그 여자사람에게만큼은 그 용기있는 고백에라도 힘을 보태주고 싶었다. 몰카, 불법 사진유출에 대한 수사가 좀 더 강하게 이루어졌음 좋겠다는 청원이 있다는 댓글을 보고 사이트에 가서 동의를 했다.”

수지는 ‘섣불리 특정 청원에 끼어든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수지는 ”맞다. 영향력을 알면서, 한 쪽으로 치우쳐질 수 있는 행동이었다”라면서도 ”어찌됐든 둘 중 한 쪽은 이 일이 더 확산되어 제대로 된 결론을 내리길 바란다고 생각했다. 둘 중 어느쪽이든 피해자는 있을거니까, 저렇게 지나가게는 두고 싶지 않았다”고 썼다.

끝으로 수지는 ”그 분이 여자여서가 아니다. 사람 대 사람으로 ‘끼어들었다’”라며 ”휴머니즘에 대한 나의 섣부른 끼어듦이었다”고 글을 맺었다.

한편 양예원이 자신이 겪은 집단 성폭력을 털어놓은 이 사건은 큰 공분을 불러왔다. 현재 청와대 홈페이지에는 ‘합정 **픽처 불법 누드촬영’이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와 있으며, 이 청원에는 18일 오후 4시 25분 현재 수지를 비롯한 14만600명 이상이 동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