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5월 18일 14시 34분 KST

유시민이 전두환에 대한 '한줄평'을 남겼다

"어쨌든 자기가 집권하려고 일어난 일 아니냐"

JTBC

유시민 작가가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해 ”인간적으로 나쁘다”고 말했다.

17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올해 38주기를 맞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은 지난 1980년 5월 18일, 광주에서 전두환 신군부의 집권 음모를 규탄하며 벌어진 민주 항쟁이다. 당시 신군부는 비상계엄을 선포하고 시민들을 무력으로 진압했다.

이날 유 작가는 “38주기 맞아서 헬기 사격 사실이 밝혀진 것도 근자의 일이지만, 계엄군들이 집단적으로 여성들을 성폭행했다는 피해자의 증언이 나오고 있지 않냐”라며 ”전두환씨가 아무리 나이가 들었어도 적어도 사람이라면 자기가 직접 시킨 게 아니라고 하더라도 어쨌든 자기가 집권하려고 일어난 일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JTBC

박 교수 역시 1987년 6월 민주항쟁 후 ‘대통령 직선제’가 도입된 ’87년 체제’를 언급하며 ”사실 ‘87년 체제’는 80년에 될 수 있었다. 80년 체제를 만들기 위해 79년 이후 80년까지 민주화 운동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교수는 ”어떤 명분이든, 또 한 번의 군사쿠데타를 통해 집권을 기획했다는 것 자체가 역사적으로 용납받기 어렵다”며 유 작가의 말에 동의했다.

유 작가는 ”전두환씨가 이 모든 사태의 주범이었다는 불변의 사실”이라며 ”이런 것에 대해 인간적으로 괴로워하는 모습을 보이거나 사과를 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유 작가는 전 전 대통령이 5·18 당시 ‘헬기 사격’이 없었다고 주장하며 헬기 사격을 증언한 故 조비오 신부를 비난한 것을 언급했다. 유 작가는 ”검찰 소환도 불응하고 재판장에 또 안 나올 거다. 자기가 무슨 법위에 있는 건가. 이건 진짜 인간적으로 나쁘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유 작가는 ”인간이 그러면 돼?”라고 한줄평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