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5월 17일 17시 28분 KST

청와대가 북한과 미국을 "적극 중재"하겠다고 나섰다

한국 정부의 역할이 중요해졌다.

KIM KYUNG-HOON via Getty Images

북미정상회담를 앞두고 북한과 미국의 견해차가 불거지는 모습을 보이자 청와대가 적극적인 중재 역할에 나설 뜻을 밝혔다.  

청와대는 17일 오전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회의 결과를 전하며 ”다가오는 북미정상회담이 상호 존중의 정신 하에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한미 간과 남북 간에 여러 채널을 통해 긴밀히 입장을 조율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에게 ”우리 정부나 문재인 대통령이 중재자로서의 역할을 좀 더 적극적으로 해나가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이 관계자는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우리가 파악하는 북한의 입장과 태도를 충분히 전달한 다음 북한에도 미국의 입장과 견해를 충분히 전달해 접점을 넓혀 나가는 역할을 적극적으로 취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KCNA KCNA / Reuters

 

북한은 전날 새벽 남북고위급회담을 연기한다고 통보했다. 이어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은 북미정상회담 취소 가능성을 언급하며 미국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회담을 앞두고 비핵화 방법 등에 대한 의견차가 고스란히 노출된 것.

전날 청와대는 ”일단 (북한의) 정확한 뜻을 파악하는데 주력하고 있다”며 공식적인 입장 발표 없이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오후에도 ”특별히 더 드릴 말씀이 없”다며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그러던 청와대가 하루만에 적극적인 중재 역할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다. 

NICHOLAS KAMM via Getty Images

 

이 관계자는 ”(북한과 미국 모두) 대화를 하겠다는 자세는 큰 변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대화 자체가 무산될 것이라고 판단하지는 않는다는 얘기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쉽게 말해 역지사지를 하자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그는 ”지금 북한과 미국이 회담을 진행해오면서 뭔가 입장 차이가 있었던 것으로 보이고, 그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서로 간에 상대방의 입장에 서서 이해를 해보려고 하는 자세와 태도가 필요하다라는 의미를 상호존중이라는 말에 담았다”고 설명했다.

‘미국에 역지사지를 바란다는 뉘앙스냐’는 질문에는 ”양쪽에 요구하고 있는 것”이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