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5월 17일 16시 10분 KST

홍준표가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에 보내는 공개서한을 발표했다

"...한반도에 최악의 재앙을 초래하는 일이 될 것"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미국에 보내는 공개서한을 통해 “북핵동결·아이시비엠(ICBM·대륙간탄도미사일) 제거만으로 대북 제재를 풀어준다면, 한반도에 최악의 재앙을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홍 대표는 17일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6·12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에 전하는 공개서한 발표 기자회견을 열어 “영구적인 북핵 폐기 목적 달성에 실패할 경우 그 후의 사태는 우리가 감당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우려를 담은 자유한국당 입장을 밝혔다. 

그는 “11월 중간선거를 앞둔 미국의 정치적 상황과, 우리 지방선거를 하루 앞두고 미-북 정상회담이 열리는 점을 생각하면 우려스러운 측면이 있다”며 “미국 입장에선 북핵 동결과 아이시비엠 제거를 통해 미국을 향한 직접적 위협만 제거하면 충분한 성과를 얻었다고 판단할 수 있다. 불행히도 미국과 북한이 이러한 미봉책에 합의하면 우리 정부는 6·13 지방선거를 위해 이를 수용하고 당장의 미봉책을 큰 성과인 양 내세울 가능성도 크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이런 정치적 고려와 판단에 의해 아이시비엠 제거를 받아들이고 대북 제재를 푼다면, 한반도에 최악의 재앙을 초래하는 일이 될 것이다. 5천만 국민이 김정은 핵 인질이 되어서 북이 원하는 대로 끌려다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이 공개서한을 통해, 미국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실현을 위해 미래 핵개발 능력과 과거 핵을 제거하는 것은 물론, 핵기술 자료 폐기 등 영구한 핵 개발 능력 제거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비핵화 완료까지 제재·압박을 지속해야 한다는 의견도 전달했다. 종전선언 등은 “비핵화 이후 마지막 외교적 보상”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주한미군 철수 등은 이번 회담에서 의제가 되어선 안 되며, 주한미군 철수 및 전략자산 전개 금지를 초래할 수 있는 ‘한반도 비핵화’ 용어 대신 ‘북한 비핵화’ 용어를 사용할 것도 요구했다. 또 북한의 사이버테러 방지, 인권문제 해결, 개혁개방노선 편입 등 ‘정상국가화’도 요청했다. 자유한국당은 이 요청서를 영문으로 번역한 뒤 미국 백악관과 국무부, 중앙정보국, 미국 의회에 전달할 예정이다.  

뉴스1

 

이날 홍 대표는 “저와 자유한국당은 이번 미-북 회담의 성공을 누구보다 바라지만 회담 성패를 가르는 기준은 미국과 대한민국이 다를 수 있다”며 “1973년 파리평화협정으로 주월미군이 철수된 지 불과 2년 뒤 베트남이 공산화하고 수백만이 처형되고 보트피플이 됐다. 미국 입장의 성공은 우리 입장에선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이 될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저와 자유한국당이 상당한 정치적 부담을 무릅쓰고 이런 요구사항을 전달하는 것도, 불행한 역사가 되풀이돼선 안 된다고 믿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번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않았다. 다만 기자회견을 마치기 앞서 윌리엄 페리 전 미국 국방장관과 이날 오전 만났다고 밝히고, “페리 장관이 ‘회담이 어려운 과정을 거칠 것이다. 트럼프 행정부가 한국에 너무 많은 기대를 줬다. 기대에 부응하는 회담이 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이야기했다”고 덧붙였다. 또 “북한에서 갑자기 고위급 회담을 취소 통보한 배경은 저희들이 보기엔 군부 강경파들이 비핵화를 반대하기 때문”이라며 “북 체제는 군부 강경파들에 의해 70년간 3대에 걸쳐 유지됐다. 그래서 저희도 모든 역량을 동원해 북의 움직임 전개를 주의 깊게 보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