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5월 16일 22시 17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5월 16일 22시 29분 KST

백악관은 '북미정상회담' 개최가 "여전히 희망적"이라고 본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밝혔다.

Congressional Quarterly via Getty Images

미국 백악관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정상회담 개최 문제에 대해 16일(현지시간) ”여전히 희망적(still hopeful)”이란 입장을 내놨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미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방송된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우린 여전히 회담이 열리고 그 길을 계속 걸어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 명의 담화를 통해 ”(미 정부가) 일방적인 (북한의) 핵 포기만 강요하려 든다면 다가오는 조·미 수뇌회담(정상회담)에 응하겠는가를 재고려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부상의 이 같은 담화는 내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예정인 북·미 정상회담에 응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의미로 해석돼 파장이 일었다.

북한은 이날 김 부상의 담화에 앞서서는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지난 11일 시작된 한국과 미국 공군의 합동군사훈련 ‘맥스썬더‘를 문제 삼아 16일 열릴 예정이던 남북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무기 연기’하기도 했다. 예정되어 있던 회담을 불과 10시간도 채 남기지 않은 시점이었다.

AFP통신에 따르면 샌더스 대변인은  ”대통령은 회담이 열린다면 할 준비가 돼 있다. 그러나 열리지 않는다면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 정책을 계속해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