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5월 16일 19시 53분 KST

오달수 측이 '건강 악화' 관련 보도에 밝힌 입장

뉴스1

배우 오달수 측이 건강 악화 관련 보도에 대해 ”현재는 퇴원한 상태”라는 입장을 전했다.

16일 뉴스1에 따르면 오달수 소속사 관계자는 ”오달수가 입원했다가 현재는 퇴원해 서울에 머무르고 있다”고 오달수의 근황을 밝혔다. 관계자는 ”건강 상태가 심각한 것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OSEN에 따르면 오달수는 조만간 부산으로 내려갈 예정이며, 복귀 계획은 전혀 없다.

앞서 지난 2월, ‘미투 운동’이 문화예술계 전반으로 퍼지며 오달수의 성추행을 폭로한 피해자들이 나왔다. 처음 오달수 측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이후 연극배우 엄지영씨가 JTBC 뉴스룸과 직접 인터뷰를 했고, 결국 오달수는 사과문을 발표하고 활동을 중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