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5월 16일 17시 36분 KST

'하늘에 구멍이 뚫린' 듯한 서울·수도권 지역의 상황(트윗)

비는 18일까지 내렸다 그치기를 반복할 전망이다.

16일,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는 점심시간을 전후로 폭우가 쏟아졌다. 기상청은 이날 정오를 전후로 강화도 인근에서 남동진한 구름대가 발달하면서 강수지역이 커졌고, 이에 따라 서울과 인천 등 수도권에는 천둥·번개·돌풍을 비롯한 많은 비가 내렸다.

뉴스1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의 경우 정오부터 오후 1시 사이 내린 비는 35.0mm로, 오후 2시까지 내린 일 강수량 43.0mm의 81.4% 수준이었다. 수원의 경우 전체 강수량 27.4mm의 대부분인 25.4mm가 오후 1~2시에 내렸다.

점심시간을 전후로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에는 ‘천둥번개‘, ‘천둥소리’ 그리고 ‘워터파크’가 올랐다. 워터파크로 변해버린 서울과 수도권 지역의 모습을 아래 모았다.

한편 대기 미세먼지는 폭우로 인해 씻겨 내려갔다. 전날 58㎍/㎥로 ‘나쁨’ 수준이던 서울의 초미세먼지(PM-2.5) 일평균 농도는 이날 오후 1시를 기준으로 30㎍/㎥까지 떨어져 ‘보통’ 수준을 가리켰다. 비는 18일까지 내렸다 그치기를 반복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