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5월 16일 14시 05분 KST

마약 혐의 '한겨레' 기자의 마약 투여 사실이 확인됐다

한겨레신문사는 해당 기자의 해고절차에 착수했다

뉴스1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필로폰(메스암페타민) 투약 혐의로 조사 중인 <한겨레> 허아무개(38) 기자의 모발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16일 밝혔다.

앞서 허 기자는 지난 1일 서울 관악구의 한 장소에서 인터넷 채팅을 통해 만나기로 한 상대를 기다리던 중 경찰의 임의 동행 요구를 받았다. 허 기자는 이에 응해 간이 시약 검사 등의 조사를 받았지만 당시엔 ‘음성’ 판정이 나왔다. 이후 경찰은 허 기자의 모발을 제출받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감정을 의뢰했고, 국과수는 이날 경찰에 ‘양성’ 판정이 나온 사실을 공식 통보했다.

경찰은 허 기자가 지난 3월 중순 서울 성동구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동행인과 한 차례 투약을 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허 기자를 입건한 경찰은 조만간 허 기자를 불러 공범 등과 관련해 추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향후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한겨레신문사는 허 기자가 지난 1일 경찰의 임의 조사에 응한 사실을 파악한 직후인 지난 2일 허 기자를 직무에서 배제하고 대기발령 조처했다. 한겨레신문사는 국과수의 양성 판정이 나온 뒤 이날 즉시 허 기자에 대한 해고 절차에 착수했다.

한겨레신문사는 “독자와 주주, 시민 여러분께 커다란 충격과 실망,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