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18년 05월 15일 16시 42분 KST

'고의 충돌'로 대참사 막은 한영탁씨가 'LG의인상'을 받는다

"긴박한 상황인 만큼 누구라도 도우려고 했을 것"

뉴스1

고속도로에서 의식을 잃은 운전자의 차량과 고의로 충돌해 대형사고를 막은 투스카니 운전자 한영탁씨가 ‘LG 의인상’을 받게 됐다.

15일 LG복지재단은 ‘투스카니 의인’이라 불리는 한씨에 LG의인상을 전달한다고 밝혔다. LG복지재단 측은 ”한씨의 용감한 선행을 우리 사회가 함께 격려하자는 의미”라고 전했다.

LG의인상은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희생한 의인에게 보답하는 뜻으로 지난 2015년 제정된 상이다. 지금까지 수상자는 72명이다.

한씨는 지난 12일, 제2서해안고속도로 하행선 조암IC 전방 3km 지점에서 중앙분리대와 충돌한 코란도 차량이 브레이크를 밟지 않은 채 계속 전진하는 것을 목격했다. 한씨는 코란도 운전자가 운전석에 쓰러져 있는 것을 확인하고 차량 속도를 높여 자신의 차로 코란도 차를 가로막았다.

한씨의 투스카니 차와 충돌한 코란도는 멈췄다. 한씨의 기지로 혹시 발생할지도 모르는 대형 교통사고를 예방한 것이다.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한씨는 ”운전자가 의식을 잃은 상태였기 때문에 더 큰 사고가 날 수 있었다고 생각했다”라며 ”긴박한 상황인 만큼 누구라도 도우려고 했을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고의 충돌’로 인해 한씨의 투스카니 차량이 파손됐으나, 투스카니를 생산한 현대자동차 측은 한씨에 신형 벨로스터를 선물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