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5월 15일 14시 46분 KST

화학약품 추정 물질을 길고양이에 살포한 용의자를 쫓고 있다

조사 중이다

주택가를 돌아다니는 길고양이에게 누군가 화학약품으로 추정되는 물질을 살포해 학대했다는 내용으로 진정서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뉴스1


부산 남부경찰서는 15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피의자 A씨를 찾아내기 위해 수사를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 3일 부산 남구 용호동에 있는 한 주택가에서 화학약품으로 추정되는 물질을 뿌려 길고양이 한 마리의 몸통 내장기관 일부가 바깥으로 노출되게 만들고 나머지 2마리에도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있다. 

지난 14일 진정서를 접수한 경찰은 동물보호연대 대표와 동행해 발생지 주변을 탐문하고 확인절차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길고양이가 피해를 입은 현장을 최초로 발견한 목격자로부터 진술을 확보하고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 분석하는 등 자세한 사건경위를 조사중이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