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5월 15일 15시 48분 KST

원희룡이 '딸이 쓴 호소문'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앞서 원희룡 후보의 딸은 "욕을 해도 좋다. 때리지는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뉴스1

무소속 원희룡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는 14일 토론회에서 제2공항을 반대하는 주민 김경배씨로부터 폭행을 당했다. 이후 원 후보의 딸은 원 후보의 페이스북을 통해 ”폭력만은 가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하는 글을 올렸고, 원 후보도 이에 대한 심경을 전했다.

15일 오후 원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퇴원 소식과 함께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 글에서 원 후보는 ”현장에서 몸을 던져 불상사를 막은 사회자와 원캠프 관계자의 용기에 존경을 보낸다”며 ”옆자리의 문대림 예비후보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폭행을 제지한 관계자들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어젯밤에 제 딸이 저를 걱정하는 글을 올렸다. 상황을 제대로 모르고 밤새 울며 잠을 설친 와중에 올린 모양”이라며 ”정치인이기에 앞서 가장으로서 자랑스러운 아빠가 되려고 최선을 다 해왔었다고 생각했지만, 어제 일로 사랑하는 가족들이 받은 충격에 대해 가슴이 아프다”고 썼다.

원 후보는 ”내 탓이오 하는 성찰과 상대입장을 헤아리는 공감의 마음으로 이번 일을 받아들이자고 가족들에게 이야기하고 있다”라며 가족들에 대한 사랑을 전했다.

끝으로 원 후보는 ”더 낮은 자세로 도민 한분 한분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라는 뜻으로 알고 겸허히 선거에 임하겠다”라며 ”다시 한 번 김경배씨의 쾌유를 빈다”고 글을 맺었다.

원 후보가 참석했던 토론회는 제주참여환경연대 등의 주최로, 제주 제2공항을 주제로 열린 도지사 후보 토론회장이었다.

이날 토론 말미 단상으로 뛰어든 김씨는 원 후보를 향해 날계란을 던지고 손바닥으로 원 후보의 뺨을 때렸다. 관계자들에 끌려나간 김씨는 가지고 있던 흉기로 자신의 손목을 그었다. 원 후보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다음 날 원 후보의 페이스북에는 ”원 후보의 딸이다. 너무 속상하고 화가 나서 아빠 몰래 글을 올린다”는 글이 게시됐다. 원 후보의 딸은 이 글을 통해 ”실컷 욕을 하셔도 좋다. 하지만 제발 몸만 건드리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