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5월 14일 10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5월 14일 10시 49분 KST

'슈가맨' 팀X김형중, 역대급 발라더 소환 "당시 라이벌"

"내가 좋아했던 너의 향길 맡으면"

팀과 김형중이 소환됐다.

13일 방송된 JTBC ‘슈가맨‘에서는 2003년 ‘그랬나봐’를 부른 김형중을 소환했다. 이날 제보자로 배우 손예진이 등장했다.

손예진은 ”영화 ‘클래식’을 뮤직비디오로 사용한 곡이다. 당시 고백송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이 봄 모두 연애했으면 하는 바람으로 이 노래를 제보한다”고 말했다.

유희열은 ”천재 작곡가로 불리는 뮤지션이 만든 곡으로 당시 4주 연속으로 음악방송에서 1위를 한 곡이다”고 설명했다.

김형중은 ”이 노래는 천재 작곡가이신 유희열씨가 만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그는 ”현재 포르투갈에서 장기 체류중인데, 유희열씨 연락을 받고 왔다. 내가 유희열의 부탁 거절 못한다”고 말했다.

이날 유희열은 토이의 역대 객원보컬을 소개했다. 그는 ”가창력이 가장 좋은 사람은 김연우다. 그리고 내가 가장 닮고 싶은 목소리는 김형중이다”고 말했다. 김형중은 ”‘좋은사람’ 당시 내가 EOS 활동을 하고 있었다. 그래서 그때 유희열의 부탁을 거절했다”고 말했다. 유희열은 ”삼고초려로 겨우 설득했다”고 말했다.

김형중은 음악을 그만 둔 이유에 대해 “1,2집은 잘 됐는데, 3,4집이 안됐다. 그래서 점점 대중들에게 멀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25주년을 맞아 다시 EOS를 결성, 활동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어 소환된 가수는 팀. 팀 역시 2003년 발표된 ‘사랑합니다’로 인기를 끌었다. 이날 팀이 등장하자 99분의 켜졌다. 팀은 자신의 콘서트장처럼 호응을 유도했고, 관객들 모두 따라불렀다.

김형중은 ”당시 ‘그랬나봐’가 1위 하고 있었는데, 팀이 나와서 내 노래가 서서히 내려갔다”고 말했다. 박나래는 “2003년 그해 방송횟수 1위였다. 그런데 음악 방송에서 1위를 못했다”고 말했다.

팀은 근황에 대해 ”뮤지컬도 했고, 지금은 헬스장을 열심히 다닌다. TV나 인터넷도 거의 안해 헬스장이 유일하게 세상과 만나는 창구다. 얼마전 박보검이 와서 인사를 하는데 누군지 몰랐다. 지인이 박보검이라고 해서 알았다”고 말해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