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5월 10일 15시 42분 KST

관세청장이 설명한 조양호 자택 '비밀의 방' 구조

"보통 사람이 들어갔을 때 알 수 있는 구조가 아니다"

뉴스1

김영문 관세청장이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자택 압수수색 당시 그 존재가 드러난 ‘비밀의 방’의 구조와 여기서 얻은 자료에 대해 설명했다. 앞서 ”보여주기식 압수수색이 아니냐”는 여론이 일자 이를 의식한 발언으로 보인다.

10일 김 청장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한진가(家) 밀수·탈세 문제와 수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현정 앵커는 ”현재 수사가 몇 퍼센트나 진행됐냐”고 물었고 김 청장은 ”아직은 초기 단계”라고 답했다.

김 청장은 ”품이 많이 들어가는 수사다. 해외 신용카드 사용 내역이 있고 국내에 물건이 있으면 끝난 게 아니냐라고 생각하기 쉬운데 사실은 해외에 있는 것들은 ‘내가 해외에서 선물을 줬다, 선물을 받은 거다’라고 하면 밀수 입증이 됐다고 하기 어렵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앞서 관세청은 조 회장 자택을 두 번 압수수색했다. 이 과정에서 ‘비밀의 방’이 2곳 이상 발견됐는데, 당시 조 회장 측은 ”‘비밀의 방‘이 아니라 창고”라고 해명했다. 첫 번째 압수수색에서는 발견되지 않았기에 ‘보여주기식 압수수색‘, ‘봐주기 수사’라는 여론이 불거진 바 있다.

이 ‘비밀의 방‘에 대한 질문에 김 청장은 ”보통 사람이 들어갔을 때 알 수 있는 구조가 아니기 때문에 ‘비밀의 방’이라고 한다”며 ”영화에 나오는 것처럼 옷장 뒤의 옷을 치워야 출입문이 나오는 구조였다”고 설명했다. 또 성과가 없었다는 지적에 대해 ”비밀의 방을 조금 치웠지 않나 의심하고 있다”라며 ”물건은 아니지만, 자료를 일부 찾았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어떤 자료였는지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관세청 직원들이 항공 좌석 편의를 얻었다는 등 ‘직원 유착’ 의혹에 대한 질문에는 ”항공 좌석 편의를 받은 사실은 있었던 걸로 확인되지만, 그것 때문에 밀수를 묵인했다고는 보기 어렵다”라며 ”관세청 묵인 의혹만 강조되다 보니 제보가 안 들어오고 있다. 믿고 적극적인 제보를 해 달라”고 말했다.

끝으로 김 청장은 성역 없이 내외부를 가리지 않고 수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편 김 청장은 검사 출신으로, 지난해 7월 관세청장에 임명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