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5월 10일 14시 54분 KST

'건강 악화' 병원으로 후송된 김성태는 수액을 거부하고 있다

뉴스1

‘드루킹 특검’을 요구하며 8일째 단식을 이어가던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건강 악화로 병원에 긴급 이송된 가운데, 수액을 거부하며 단식 농성을 지속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10일 오전 김 원내대표는 가슴 통증과 호흡 곤란 등의 이유로 구급차에 실려 여의도 성모병원으로 후송됐다. 이날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병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원내대표가 농성장으로 돌아갈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아까 가슴 통증과 호흡 곤란을 호소했는데 지금 안정이 됐다. 심전도라든지 혈압, 맥박이 안정적이기 때문에 김 원내대표는 지금 농성장으로 돌아가도 문제가 없다고 판단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 김 원내대표가 수액을 거부하고 있다며 ”의사가 수액은 물 마시는 것과 똑같은 것이라고 설명하는데도, 수액을 맞으면 단식을 중단하는 것으로 국민들이 판단하기 때문에 본인이 수액을 거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9일, 김 원내대표 건강상태를 체크한 국회 의사는 ”심실성 부정맥이 올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김 원내대표는 병원행을 거부했다. 60세인 김 원내대표는 평소 고혈압이 있어 약을 먹으며 관리를 받아온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