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5월 10일 13시 32분 KST

'전참시' 제작진은 세월호 장면임을 알고 썼다

최승호 사장은 긴급조사위를 꾸리겠다고 밝혔다

최승호 <문화방송>(MBC) 사장은 10일 자사의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방송인 이영자의 어묵 ‘먹방’ 배경으로 세월호 참사 뉴스 화면이 쓰여진 것에 대해 소셜미디어를 통해 사과하며 외부 전문가가 참여한 긴급조사위를 꾸리겠다고 밝혔다.

최 사장은 ”내부 구성원만으로 조사를 해서는 세월호 희생자 유족과 시청자들의 신뢰를 얻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이런 형태의 조사위는 엠비시 역사상 처음이다. 그만큼 이 사안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이 사안으로 충격과 상처를 받은 출연자들, 특히 이영자님에게도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이영자님은 누구보다 세월호 참사에 대해 안타까워했다고 들었다. 그런 분이 이런 어처구니없는 상황을 당했으니 그 충격과 아픔은 짐작하고도 남는다”고 말했다. 그는 30대 초반 젊은 연출자 시절 이영자와 ‘생방송 토요일’이라는 프로그램을 함께 한 인연을 소개하기도 했다.

 

MBC
MBC

 

앞서 9일 문화방송은 즉각 사과와 함께 재발 방지를 위해 긴급 조사위원회를 꾸리겠다고 밝혔다. 이날 내부 인사로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렸지만 누리꾼들의 화난 민심은 그치지 않았다. 논란이 되는 장면은 지난 5일 방송된 이영자의 어묵 먹방에서 이영자가 매니저에게 ‘남자를 소개해달라’고 말하자 자막으로 ‘[속보] 이영자 어묵 먹다 말고 충격 고백’이 뜨며 세월호 참사 당시 문화방송 뉴스특보를 진행했던 최대현 아나운서 뒤로 세월호가 침몰되는 장면이 모자치크 처리된 채 방송됐다.

한겨레가 입수한 사건 경위를 보면 이는 단순 실수가 아니었다. 제작진 가운데 조연출과 에프디는 이미 이를 인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자체 조사 결과 확인됐다. 자체 조사 내용을 보면 이영자씨가 남자 소개를 부탁한 일을 뉴스 속보형식으로 설정하여 재미 요소를 추가하기 위해 조연출이 제작진 단톡방에 “뉴스에서 앵커멘트로 ‘속보입니다’, ‘층격적인 소식이다’ 그런 멘트에 바스트 영상부탁해요 뉴스클립”라는 주문을 올렸다. 이에 고참 에프디가 주문에 맞는 화면 11개 클립을 찾아 자료폴더에 올렸다. 이중에 문제가 된 3개의 클립이 세월호 화면이 있다. 에프디들끼리도 세월호 자료를 넣어도 되냐 논란이 있었지만 원하는 클립을 찾을 수 없어 폴더에 우선 넣었다고 전한다. 조연출은 해당 그림을 미술부에 전달하며 세월호임을 알지 못하게 자막과 그림을 블러처리 해달라고 요청했고, 결과물을 받아 편집에 사용했다. 오디오 위주로 편집을 했기에 문제없다고 여겼다는 것이다. 문화방송 쪽은 최종 편집본을 시사할 때는 이 부분이 채 2초가 안돼 걸러지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외부 법률 전문가를 포함한 진상조사위는 조만간 사건을 조사한 뒤 투명하게 발표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