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5월 10일 12시 18분 KST

'건강 악화' 김성태가 병원으로 긴급 후송됐다

단식 8일째다.

뉴스1

‘드루킹 특검’을 요구하며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8일째 노숙 단식을 이어가고 있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건강 악화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10일 오전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김 원내대표가 갑자기 호흡 곤란을 겪고 있다”라며 ”구급차를 부르라”고 했다. 이에 의료진이 단식 농성 중이던 천막 안에 도착해 김 원내대표의 건강상태를 체크했다. 이후 의료진은 김 원내대표의 병원행을 결정했다.

뉴스1에 따르면 김 원내대표는 최악의 경우 심장쇼크까지 발생할 수 있는 상태다.

뉴스1
뉴스1

지난 9일, 김 원내대표 건강상태를 체크한 국회 의사는 ”심실성 부정맥이 올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김 원내대표는 병원행을 거부했다. 60세인 김 원내대표는 평소 고혈압이 있어 약을 먹으며 관리를 받아온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