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5월 10일 09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5월 10일 09시 33분 KST

북한 억류 미국인 석방 직후 한미 정상이 25분 동안 통화하며 나눈 대화

북미 정상회담 장소에 대한 대화도 있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일 밤 11시20분부터 25분 동안 정상간 통화를 하면서 한국계 미국인 3명의 석방과 북-미 정상회담의 장소 등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인질들이 건강하고, (그들의) 석방이 앞으로 북미 정상회담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석방에 도움을 줘서 고맙다”고 말하자, 문 대통령은 “인권과 인도주의 측면에서 아주 잘된 결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결단과 지도력 덕분이다”라고 답했다고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석방된 3명을 데리러 방북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만남을 전하면서 “두 사람이 매우 생산적인 토론을 했다. 북미 정상회담의 장소와 시간은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