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5월 09일 17시 08분 KST

이영자는 이번 주 '전지적 참견 시점' 녹화에 불참한다

'세월호 참사 보도 화면 논란'으로 큰 충격을 받았다.

MBC

방송인 이영자가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이번 주 녹화에 불참한다.

9일 TV리포트는 이영자 최측근의 말을 인용해 이영자가 이번 주 녹화에 참석하지 않으며, 이 사실을 제작진에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 5일 방송된 ‘전참시‘에서는 ‘어묵 먹방’을 하는 이영자의 모습이 뉴스 형식으로 편집돼 나왔다. 여기서 사용된 뉴스 화면은 지난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시의 뉴스 화면이었다. 또 ‘어묵’은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지칭하는 일베 용어이기도 하다.

시청자들은 굳이 4년 전의 세월호 참사 보도와 ‘어묵 먹방’을 합성했다는 점을 지적하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방송을 접한 당사자인 이영자는 큰 충격을 받은 상태다. 일간스포츠에 따르면 이영자 소속사 관계자는 ”이영자가 애정이 컸던 프로그램에서 이런 일이 생겨 상심이 크다. 실의에 빠졌다”라며 ”이런 일이 생겨 안타깝고 답답하다”고 전했다.

한편 논란이 불거지자 ‘전참시’ 제작진MBC는 공식입장을 통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해당 장면은 삭제 조치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