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5월 09일 11시 36분 KST

루소형제가 가장 가깝다고 평가한 '어벤져스4'의 예상제목

어디까지나 가깝다고 했을 뿐.

Marvel

‘어벤져스 : 인피니티 워’는 아직 제목이 알려지지 않은 ‘어벤져스4’에 대한 궁금증을 폭발시켰다. 팬들은 ‘어벤져스4’의 스토리를 예상하고, 출연이 확정된 배우들의 명단을 통해 또 새로운 밑그림을 그려보고 있다. ‘어벤져스4’의 부제에 대한 예상도 활발하다. 팬들 사이에서 가장 유력한 제목으로 떠오른 건, ‘어벤져스:인피니티 건틀릿’이다. 과거 조 샐다나가 인터뷰에서 “올해 말에 건틀릿으로 복귀할 것”이라고 말한 것 때문에 나온 추측이다. 하지만 마블 스튜디오의 케빈 파이기 대표는 ‘인피니트 건틀릿’이란 제목에 대해 ″내가 가장 좋아하는 틀린 이론”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어벤져스:인피니티 워’에 이어 ‘어벤져스4’의 연출을 맡은 루소형제가 실제 제목과 가장 가깝다고 평가한 예상제목이 있다. 이 제목을 예상한 건, 미국의 ‘코믹북닷컴’이다. ‘코믹북닷컴’은 4편의 제목을 ‘어벤져스:포에버’라고 추측했다. 실제 마블코믹스가 내놓은 코믹북 가운데에도 ‘어벤져스 포에버’가 있다. 1998년 12월부터 1999년 11월까지 12권으로 출간된 시리즈다.

ANTHONY HARVEY via Getty Images

루소형제는 코믹북닷컴과 인터뷰에서 “아직까지 ‘어벤져스4’의 진짜 제목을 정확히 맞춘 사례를 보지 못했다”며 “‘어벤져스:포에버’는 실제 제목과 가장 가까운 추측”이라고 평가했다. 이 대화에서 조 루소는 농담조로 말했다. “진짜 제목은 ‘어벤져스: 올모스트 포에버’에요.”(웃음) 그는 진짜 제목을 말한 게 아니라, ‘포에버’가 진짜 제목과 ’거의’(almost) 가깝다고 말한 것. ‘어벤져스4’의 제목은 아직도 미지의 영역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