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5월 09일 09시 43분 KST

'전참시' 측이 세월호 참사 보도 장면 사용 논란에 사과했다

5일 밤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방송인 이영자는 평소와 다름없는 ‘먹방‘을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자는 매니저와 어묵을 먹으며 대화를 나눴고, ‘전참시’ 측은 이를 뉴스 형식으로 편집해서 내보냈다.

이 장면은 방송 후 논란이 됐다. 사용된 뉴스 화면은 지난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시 이를 보도한 뉴스 화면이었기 때문이다.

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나온 뉴스 화면.
MBC
MBC
2014년 4월 16일 당시 뉴스 화면.

특히 ‘어묵‘은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지칭하는 일베 용어다. 시청자들은 굳이 4년 전의 세월호 참사 보도와 ‘어묵 먹방’을 합성했다는 점을 지적하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전참시’ 측은 공식입장을 통해 ”세월호 피해자 가족 여러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전참시’ 측은 ”모자이크로 처리돼 방송된 해당 뉴스 화면은 자료 영상을 담당하는 직원으로부터 모자이크 상태로 제공 받은 것으로, 편집 후반작업에서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방송에 사용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편집 후반작업에서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방송에 사용하게 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쳤다. 이 점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과 함께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전참시’ 측은 ”해당 화면은 방송 중 관련 사실을 인지한 뒤 곧바로 모든 VOD 서비스를 비롯한 재방송 등에서 삭제 조치했다”라며 ”해당 화면이 선택되고 모자이크 처리되어 편집된 과정을 엄밀히 조사한 후, 이에 합당한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 또한 앞으로 자료 영상은 더욱 철저히 검증하여 사용하겠다”고 전했다.

아래는 ‘전참시’ 측의 공식입장이다.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진입니다.

세월호 피해자 가족 여러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모자이크로 처리돼 방송된 해당 뉴스 화면은 자료 영상을 담당하는 직원으로부터 모자이크 상태로 제공 받은 것으로, 편집 후반작업에서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방송에 사용하게 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쳤습니다.

이 점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과 함께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

해당 화면은 방송 중 관련 사실을 인지한 뒤 곧바로 모든 VOD 서비스를 비롯한 재방송 등에서 삭제 조치하였습니다.

해당 화면이 선택되고 모자이크처리되어 편집된 과정을 엄밀히 조사한 후, 이에 합당한 책임을 지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앞으로 자료 영상은 더욱 철저히 검증하여 사용하겠습니다.

이 같은 사실이 언급되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아프실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