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5월 08일 16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5월 08일 16시 55분 KST

안철수의 '출근인사' 일정이 취소된 이유는 좀 당황스럽다

9시가 넘어서 도착...

뉴스1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가 8일 오전 '출근인사'를 위해 서울 지하철 시청역 12번출구 앞에 서있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8일 계획했던 출근인사 일정이 취소됐다. ‘지각’ 때문이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8시30분부터 서울 지하철 시청역 12번출구 앞에서 ‘좋은 아침을 여는 시청역 앞 출근 인사’에 나설 계획이었다. 

그러나 뉴시스 등에 따르면, 안 후보가 현장에 도착한 건 40분 가량 늦은 9시10분경이었다. 이미 대다수의 직장인들이 출근을 마쳤을 시각이다.

 

뉴시스는 ”이날 안 후보는 자택에서 차량으로 이동했는데, 교통 체증을 예상치 못해 늦었다고 말했다”며 ”이후 출근길 시민들의 수가 적어 일정을 취소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준석 바른미래당 노원병 당협위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 후보를 변호하는 글을 올렸다. ”상계동 살다보면 이런 일이 종종있다”는 것.

그는 ”아마 평소에 잘 가지 않은 시청으로의 이동동선이다 보니 예측을 한참 벗어난 것 같다”며 ”우리는 그래서 급행지하철로 상계동 교통의 일대 전환을 해야 한다. 급행지하철이 답이다”라고 적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