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5월 07일 12시 37분 KST

'김성태 폭행범'은 폭행 당일 이런 일을 했다

뉴스1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폭행한 혐의로 조사를 받고있는 김모씨(31)가 범행 당일 보수단체의 풍선날리기 행사가 열리는 경기 파주시로 갔지만 행사가 끝나고 도착하는 바람에 여의도로 이동,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6일 경찰이 밝혔다.

서울 영등포경찰서 관계자는 이날 ”김씨가 자필진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행사에 직접 참석하려 한 것인지 아니면 단순 구경을 목적으로 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김씨가 언급한 ‘풍선날리기’ 행사는 5일 경기 파주시 통일동산 주차장에서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대북전단 풍선 살포로 추정된다.

경찰은 범행 당시 이동경로나 범행의 계획성과 우발성 등에 대해 추가조사를 벌인 뒤 적용 혐의와 신병처리 방향을 결정할 예정이다. 또 경찰은 김씨가 한국당 홍준표 대표도 폭행하려고 계획했는지 수사하고 있다. 김씨는 특정 정당에 가입하지 않았으며 단독범행이라고 주장했으나, 경찰은 이 부분에 대한 수사도 진행한다.

김씨는 전날 오후 2시30분쯤 여의도 국회 본관 계단에서 악수를 청하는 척 다가가 김 원내대표의 오른쪽 턱을 주먹으로 1차례 때린 뒤 현장에서 붙잡혔다.

김씨는 국회 방호원에 의해 제지된 상태에서 ”자유한국당을 좋아했었다” ”한반도를 잘 통일해 보자는 것을 높이 평가했는데 그걸 받아주고 국회에서 비준해 달라는 게 그렇게 어렵나” 등의 말을 쏟아냈다.

김씨는 경찰조사에서도 횡설수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폭행 충격으로 쓰러졌던 김 원내대표는 여의도 성모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5일 의원총회에 참석한 뒤 현재 드루킹 특검을 주장하는 단식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한국당은 김 원내대표에 대한 폭행 테러 사건의 배후가 반드시 규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김씨는 정치적 목적과 의도를 분명히 했다”라며 ”단순한 개인의 일탈로 보기엔 무리가 있다. 조직적 연계 세력이 있는지, 기획된 범행인지 밝히는 것이 수사의 핵심이고 본질”이라고 밝혔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