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5월 07일 12시 11분 KST

리그 1도 반했다... "권창훈, 디종을 승리로 이끌었다" '극찬'

한국 선수로는 6번째 유럽 리그 두 자릿수 골을 넣었다.

프랑스 리그 1이 권창훈(디종)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디종은 7일 오전(한국시간) 프랑스 디종의 스타드 가스통 제라르에서 열린 2017-2018 프랑스 리그앙 36라운드에서 갱강에 3-1로 승리했다.

권창훈은 이날 갱강을 상대로 1골-1도움을 기록, 팀 승리를 이끌었다. 또 올 시즌 10호골로 차범근, 설기현, 박주영(FC서울), 손흥민(토트넘 홋스퍼), 황희찬(잘츠부르크)에 이어 한국 선수로는 6번째 유럽 리그 두 자릿수 골을 넣었다.

권창훈은 전반 34분 역습 상황에서 발렌틴 호지의 도움을 받아 단독 돌파를 시도했고, 깔끔한 왼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트렸다. 시즌 두 자릿수 득점이 완성되는 순간이었다.

OSEN

경기 후 리그 1 사무국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권창훈이 디종을 승리로 이끌었다. 홈에서 골로 그의 시즌 10번째 득점에 성공했다”라고 권창훈을 승리의 주역이라 평가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