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5월 06일 11시 00분 KST

강길부 자유한국당 의원이 탈당을 선언했다

홍준표 대표의 대표직 사퇴를 요구하던 의원이다.

뉴스1

강길부 자유한국당 의원과 홍준표 대표는 그동안 갈등을 빚어왔다. 울산 울주군 국회의원은 강의원은 이 지역에서만 4선에 성공했다. 그때마다 당적은 열린우리당(현 더불어 민주당)-무소속-새누리당-무소속 등으로 바뀌어왔지만, 바른정당에 입당한 후 다시 자유한국당으로 복귀해 현재 울주군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었다. 그런데 6.13 지방선거 울주군수 공천 과정에서 당지도부와 뜻이 맞지 않았다. 강의원은 한동영 예비후보의 전략공천을 강하게 주장했지만,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경선을 결정했다.

뉴스1

갈등은 지난 5월 3일, 강길부 의원과 홍준표 대표가 언쟁을 벌이며 시작됐다. 강의원은 홍대표의 언행을 문제삼아 대표직에서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홍대표는 “조용히 나가라”고 반응했다. 이어 강의원은 “대표 사퇴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중대결심을 하겠다”고 나섰다. 홍준표 대표는 지난 4일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당장 나가라”며 “복당하지 말아야 했을 사람이 복당 과정에서도 애 먹이더니 1000여명의 울주 당원이 반대해도 설득해서 당협위원장까지 교체, 임명해줬는데 배은 망덕으로 공천을 미끼로 탈당 협박을 하다니 더 이상 용서할 수 없는 구악 정치”라고 비판했다.

그리고 6일, 강길부 의원은 정말 당을 떠난다고 발표했다.

강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을 떠나게 된 것은 제 부덕의 소치니 저를 탓해달라”며 “방법이야 다르지만 당 지도부도 국민들께서 바라는 정당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당을 개혁하고자 노력해 오신 복당파 의원님들께 끝까지 함께 못하게 되어 송구스럽다”고 탈당 의사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