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5월 05일 15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5월 05일 15시 30분 KST

단식 중인 김성태가 폭행 당해 실려갔다

남성은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드루킹 사건’ 특검 수용을 주장하며 국회 앞에서 단식을 하던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신원 미상의 남성에게 폭행을 당해 구급차에 실려갔다.

 

뉴스1

 

한국당 관계자에 따르면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안에 있는 화장실을 가기 위해 본청 계단을 오르던 중 30대로 추정되는 남성으로부터 오른쪽 얼굴을 맞고 쓰러졌다고 한다.

이 남성은 팔에 붕대를 감고 있다가 갑자기 붕대를 풀고 김성태 표에게 폭행을 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남성은 ”부산에서 왔다. 나도 자유한국당 지지자”라며 소리를 질렀다고 한다.

남성은 현행범으로 체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