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5월 04일 10시 23분 KST

'썰전' 결방에 시청자들의 분노가 쏟아지고 있다

'2018 백상예술대상' 중계로 결방됐다.

썰전/JTBC

매주 목요일 밤 방송되는 JTBC ‘썰전’은 3일, ’2018 백상예술대상’ 시상식 생중계로 결방됐다. 이에 다른 때보다도 큰 분노가 ‘썰전’ 제작진을 향해 쏟아지고 있다.

3일 방송은 지난 4월 27일 있었던 남북정상회담 후 첫 방송이었다. 역사적인 사건이었던 만큼,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의 토론을 기대하는 시청자들은 평소보다 많았다. 그러나 전주 방송에서는 결방에 대해 공지하지 않았다. 결방 공지는 27일 오후 ‘썰전’ 시청자게시판에 올라왔다.

이에 ‘썰전’ 방송을 기다리던 일부 시청자들이 분노했다. 아래는 시청자게시판에 올라온 글 일부다.

“JTBC의 선택에 실망하고 갑니다”

″늦게라도 편성하세요! 시의성이 생명인 시사프로그램입니다.”

″이번 녹화분량은 시청자들이 가장 관심갖고 기다린 주제일텐데, 이게 미뤄져서 다음주에 방영된다면 분명 이번주에 녹화한 분량도 적어질 게 뻔한데요. 다음 주 썰전 방영시간을 늘리는 게 그나마 시청자들의 원성을 누그러뜨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특집 방송을 해도 모자랄 판에 결방이라뇨? 너무 기대하고 있다가 안 하길래 찾아보니 결방이네요. 날벼락 같은 소식에 충격입니다.“

시청자들의 불만은 청원으로 이어지기도 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썰전 결방’과 관련된 의견이 연달아 올라가기도 했다.

한편 ‘썰전‘의 결방으로 채널A ‘도시어부’ 시청률은 큰 폭으로 상승해 종합편성채널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