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5월 03일 09시 59분 KST

[Oh!쎈 레터] '수요미식회' 위너가 쏘아올린 부대찌개戰..제2의 떡볶이설전

"부대찌개는 두루 먹을 만한 음식이지만, 그게 맛있다는 건 아니다" - 황교익

제2의 떡볶이 전쟁이 펼쳐졌다. 이번엔 부대찌개다. ‘수요미식회’에서 부대찌개를 두고 호불호 설전이 펼쳐졌다.

2일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는 부대찌개 편으로 꾸려진 가운데 위너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멤버들 중 송민호, 강승윤, 김진우는 부대찌개를 좋아하지만 자칭타칭 프로맛집러 이승훈은 정반대였다.

이승훈은 ”저는 부대찌개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싫어하는 사람의 입맛을 얘기하고 싶다. 연습생 시절 민호가 늘 부대찌개를 시켰다. 멤버들이 좋아하니까 먹긴 했지만 부대찌개는 호불호가 갈리는 음식”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송민호는 ”부대찌개는 대중적인 음식이다. 부대찌개를 불호라고 하는 사람 처음 봤다. 개인적인 입맛에 안 맞을 수 있지만 그렇다고 이거 안 좋아하는 사람 많다고 생각하는 건 아니라고 본다”고 맞섰다.

OSEN

이승훈은 네티즌 반응으로 반격에 나섰다. 대본에도 없는 네티즌 댓글을 마치 눈앞에 적혀져 있는 것처럼 술술 읽어 눈길을 끌었다. 그 정도로 부대찌개를 안 좋아하는 이들이 많다는 걸 어필하고 싶었던 셈.

이 말에 강승윤은 ”부대찌개를 싫어하는 사람이 있을 수 있다. 재료의 맛이 섞이는 걸 안 좋아할 수 있으니까. 하지만 좋아하는 사람이 훨씬 많다는 건 팩트다”라고 힘줘 말했다.

이승훈을 돕기 위해 황교익이 말문을 열었다. 그는 ”많은 이들이 좋아할 수 있다. 부대찌개는 두루 먹을 만한 음식이다. 하지만 그게 맛있다는 얘긴 아니다. 많은 사람들이 먹는 음식이 맛있는 음식이라는 연결은 아닐 수 있다”고 거들었다.

앞서 황교익은 떡볶이 편에서 ”떡볶이는 맛있는 음식이 아니다. 떡볶이가 맛있다고 느끼는 것은 유아기 때부터 쉽게 접한 음식이기 때문”이라는 주장을 펼쳐 화제를 모았다.

게스트로 나온 이해영 감독은 ”추억과 한국이라는 코드를 제외하고도 떡볶이가 가진 순수한 맛으로만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 떡볶이는 무엇으로 대체할 수 없는 맛”이라고 반론했다.

제2의 떡볶이 설전이 이번 부대찌개 편이었다. 위너 멤버들의 맛깔난 입담과 개성 강한 입맛이 맞물려 더욱 유쾌한 설전이 완성됐다. 

* 관련기사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