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5월 02일 14시 54분 KST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정상회담 비판에서 한 발 빼다

"보다 냉철하게 남북문제를 바라보자는 것”

뉴스1

쉬지 않고 4·27 판문점 선언을 비판해오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슬쩍 한발을 뺐다.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높은 지지 여론을 의식한 듯하다.

그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결코 보수층 결집을 위한 정치적인 목적에서 (비판이) 시작된 것이 아니고 보다 냉철하게 남북문제를 바라보자는 것”이라면서도 ”폭주하던 북한의 독재자를 대화의 장에 끌어낸 것은 잘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그는 ”가장 최악의 시나리오는 북이 주장하듯이 핵물질·핵기술 이전 금지, 핵실험 중지, ICBM개발 중단으로 미국을 위협하는 요소를 제거 하는 것으로 북핵합의가 될 경우”라며 ”미국도 중간선거를 앞두고 있기 때문에 미봉책으로 합의해 줄 가능성이 없지 않다”고 거듭 주장했다.

이어 ”이번의 북핵제재가 북핵을 폐기 시킬 수 있는 마지막 기회로 보여지는데 문정권이 감상적 민족주의에 사로잡혀 감성팔이로 북핵 문제에 대처하는 것이 안타까울 뿐”이라며 ”우리는 남북대화를 결코 반대 하지 않는다. 그러나 완전한 핵 폐기 없는 평화는 위장 평화일 뿐”이라고 적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