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5월 01일 22시 03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5월 01일 22시 04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일본을 방문한다

한·일·중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KIM HONG-JI via Getty Images

문재인 대통령이 9일 한·일·중 정상회의에 참석하려 일본을 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중·일 정상들과 만나 4·27 남북정상회담 내용을 공유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동북아 정세 안정을 위한 협력을 요청할 예정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9일 제7차 한·일·중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당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다”며 “이번 방일은 현직 대통령으로서는 6년 반만에 이뤄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일 양국은 2012년 8월 이명박 전 대통령의 독도 방문 이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역사 왜곡 문제 등이 불거지면서 정상간 왕래가 끊겼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이번 회의에서 아베 총리, 리커창 중국 총리에게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3국간 협력 강화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라며 “에너지, 환경, 인적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세 나라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가 도출돼 동북아 공동 번영을 위한 협력기반을 확충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일·중 정상 회의 뒤 아베 총리와 별도의 양자회담과 오찬 협의를 진행한다. 문 대통령과 리커창 총리의 별도 회동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김 대변인은 “(한일 정상의 양자회담에서) 한일 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방안,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협력 방안 등에 대한 의견이 교환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 직후인 지난 4월29일 아베 총리와 통화하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일본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 김 위원장에게도 아베 총리가 북한과 대화할 의사가 있고 과거사 청산에 기반한 북-일 국교 정상화를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고 말한 바 있다.

Pool via Getty Images

 

한·중·일 정상회의는 2008년 동아시아 평화와 안정, 경제협력 등을 위해 시작된 회의다. 박근혜 정부 때인 2015년 11월 서울에서 열린 뒤 중-일 간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영유권 문제와 박 전 대통령 탄핵 사태 탓에 중단됐다. 이번엔 일본이 주최국이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