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5월 01일 10시 27분 KST

폭행혐의 조현민이 경찰에 출석했다

하지만 폭행의 고의는 부정하고 있다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폭력을 행사한 대한항공 전무 조현민(Cho Emily Lee)이 경찰에 출석했다.

9시56분쯤 강서경찰서에 출석한 조현민은 취재진의 질문에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을 반복했다.

 

1

 

서울 강서경찰서는 오전 10시부터 조현민을 폭행, 업무방해 혐의로 조사한다. 쟁점사항 중 하나는 ‘유리컵을 어느 방향으로 던졌냐’인데, 사람을 향해 던졌을 경우 특수폭행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 조현민의 변호인은 여기에 대해 ”유리컵은 떨어뜨린 것이고 종이컵은 밀친 것”이라며 조현민에게 폭행의 고의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당시 상황에 대한 진술도 ”사람이 없는 곳으로 던졌다”, ”유리컵을 밀쳤다” 등으로 엇갈리고 있다.

조현민의 또 다른 혐의는 정상적인 회의 진행을 폭행이나 지위에 의한 압박 등으로 방해한 ‘위력에 의한 업무방해’로 사람의 자유의사나 행동을 제압, 정상적 업무 수행을 곤란하게 했을 때 인정된다.

경찰은 조현민이 업무방해의 가능성을 인식했는지, 폭행의 고의가 있었는지 등 현재까지 제기된 의혹 전반을 캐물어 그의 혐의점을 규명하는 데 수사력을 모을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