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4월 30일 23시 11분 KST

KBS가 '도보다리 대화' 내용을 입모양으로 분석했다

‘핵무기‘, ‘미국‘, ‘트럼프’라는 단어가 반복됐다.

Handout . / Reuters

남북정상회담에서 가장 인상 깊고, 모두의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던 장면은 도보다리 벤치에 앉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단 둘이 대화를 나누던 것이었다. 두 정상 사이에 오간 이야기는 알 수가 없었는데, KBS에서 이를 ‘입모양’으로 분석했다.

30일 KBS 9시 뉴스에 따르면 이 단독 면담의 주요 의제는 ‘한반도 비핵화‘와 ‘북미 정상회담 전망‘이었다. 구화판독전문가는 30여분의 대화 동안 ‘핵무기‘, ‘미국‘, ‘트럼프’라는 단어가 반복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비핵화를 위한 절차를 문제 없이 진행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미국이 납득할 수 있을 만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모습과, 문대통령에 미국 입장을 물어보는 모습도 포착됐다.

″북미 회담을 했을 때 좋게 나와야 할텐데 제대로 차근차근히 진행해서 하자가 없게 하고 싶습니다.”

″그 미국에... 한참 문제가 됐잖아요. 다음에 나오면 받아들일 수가 있도록 더 알아보겠습니다.”

″그 때 작정했는데... (미국이) 우선 하려하는 것이 아니라는 말인건가요?”

- KBS 9시 뉴스(2018. 4. 30.)

한편 29일, 북한은 핵실험장을 폐쇄하고 이를 대외에 공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