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4월 30일 22시 39분 KST

진중권이 '문재인 정부 1년'에 대해 내린 평가

"'팬덤'이 강해지면 건전한 비판이 어렵다"

한겨레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문재인 정부 1년’에 대한 평가를 내렸다.

30일 서울경제는 진 교수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날 진 교수는 ‘문재인 정부 1년’에 대해 평가하며 ”아주 잘하고 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청와대와 문대통령의 단독 드리블 같은 게 있고 내각제도를 잘 못 받쳐주는 측면은 있다”라며 ”내각 전체의 팀워크를 보여주지 못하는데 이낙연 총리가 그걸 잘 잡아줘 티가 덜 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팬덤’을 문재인 정부가 조심해야 할 것으로 꼽았다. 진 교수는 ”노무현 대통령을 지켜주지 못해서 죽었다고 생각해서, 문대통령을 무조건 지켜줘야 한다는 판타지가 있는 것 같다. 이게 강해지면 건전한 비판까지 못 하게 된다”라며 ”정부가 잘 못 가고 있으면 궤도 수정을 해 줘야 하는데 팬덤이 강해지면 이게 어렵다. 결국 태극기부대랑 똑같아진다”고 지적했다. 또 ”지금부터 걱정하기는 이르지만 팬덤만 보면 불안한 측면이 있다”고 덧붙였다.

진 교수는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한 ‘미투 폭로’가 나왔을 당시 그를 비판했던 것에 대해 ”우리 편이 잘 못해도 감싸주고, 무조건 우리 세계는 보호해줘야 한다는 생각이 안타깝다”라며 ”예전에는 틀렸다고 지적하고 인정하고 사과했지만 이제 그냥 자기 세계가 진리인 사람들이 많다”라고 말했다.

이날 6·13 지방선거가 어떻게 될 것 같냐는 질문에 진 교수는 ”민주당이 압승할 것 같다”고 답했다. 진 교수는 ”드루킹은 민주당이 조직한 게 아니라 브로커에게 김경수가 코가 꿰인 게 본질이다. 야당과 보수 언론은 여기에 뭐가 있는 것처럼 인플레이션 하겠지만, 국민 대부분에 그럴 사안은 아니라는 인식이 있다”고 답했다.

대한항공 갑질 논란에 대해서는 ”그 사람들은 약간 정상이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사회적 문제도 있지만 유전적 문제도 있는 것 같다. 일반적 갑질은 아니다”라며 ”사회적 격리를 해야 하는 것 아닌가 할 정도로 위험해 보였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