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4월 30일 15시 53분 KST

배현진은 "박근혜 정권 당시 언론탄압이 없었다"고 자부한다

6·13 국회의원 보궐선거 예비후보에 공식 출마를 선언했다.

뉴스1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이 6·13 국회의원 보궐선거 예비후보에 공식 출마를 선언하며 ”우리의 자유를 지키고 넓히기 위해 싸우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30일 배 예비후보는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출마 선언을 했다. 이날 배 예비후보는 자신을 ”정권의 탄압을 받은 언론인이지만 동시에 직장권력의 힘 앞에 좌절했던 젊은 여성 직장인”이라고 소개하고 ”송파와 자유시민을 위한 정치 마이크를 잡겠다”고 말했다.

또 ”일부 편향된 세력에 의해 방송 마이크를 내려놔야 했다”라며 ”좌우의 균형이 무너져 정권의 전횡을 제대로 견제하지 못하면 권력은 독단으로 흐르게 된다. 현 정권을 견제할 수 있도록, 배현진과 제1야당 자유한국당에 힘을 모아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출마 선언 직후, 박근혜 정권 당시 언론 탄압 여부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배 예비후보는 ”편집부터 뉴스 전달 순간까지 언론 탄압이 있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자율적 환경에서 뉴스를 했다”고 답했다. 이어 ”지금 이뤄지는 낙하나 사장, 이메일 사찰과 인사조치 등 일부 언론인에 대한 탄압이 정당하다고 생각하냐”고 반문했다.

한편 배 예비후보가 출사표를 던진 송파을에는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같은 앵커 출신인 박종진 바른미래당 후보가 출마한다. 배 예비후보는 이들에 대해 ”제가 만난 송파 주민들은 권력자의 복심이라거나 권력에 기대는 정치인이 아니라 송파에 힘이 되어줄 수 있는 정치인을 바란다고 느꼈다”라며 자신이 ‘송파의 목소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