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4월 28일 16시 52분 KST

나경원은 "냉철한 시각·객관적 상황 판단이 필요"한 때라고 본다

"적어도 지금은 너무 안달하고 걱정해도 될 때 아닌가”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27일 발표된 ‘판문점 선언’에 대해 처음에 ”어처구니가 없다”고 시작되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삭제했다. 이후 ”감동을 주는 부분이 있었지만 실망스러웠다”고 시작되는 글을 다시 작성해 올렸다.

나 의원은 이 글을 통해 ”(판문점 선언은) 전혀 실질적인 진전이 없었다. 북한에게 시간만 주는 형국”이라며 ”아직 끝나지 않았다. 우린 끝까지 지켜보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후 나 의원은 또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앞서 쓴 글에 이어진 비판을 의식해 올린 것으로 보인다. 이 글은 ”너무 안달하고 걱정한다고 멸시받는 편이, 안전을 과신하여 파멸하는 것보다 낫다”는 제목으로 시작한다.

나 의원은 ”어제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우려를 표한 것을 두고 ‘잔치집에 찬물 끼얹는다’는 식의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라며 ”다만 이런 때일수록 냉철한 시각과 객관적인 상황 판단이 반드시 필요함을 지적한 것 뿐”이라고 전했다.

또 ” ‘핵 폐기’ 언급은 한마디 없이 원론적인 ‘한반도 비핵화’를 이야기 한 것을 두고 장미빛 미래를 그리는 것은 섣부르다”며 ”나의 우려가 과한 것이길 나 또한 바라지만, 적어도 지금은 너무 안달하고 걱정해도 될 때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Photo gallery 청와대가 공개한 남북정상회담 당일 B컷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