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4월 27일 18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4월 27일 19시 35분 KST

남북 정상의 선언문은 “완전한 비핵화”를 언급했다

"공동의 목표를 확인하였다.”

Handout . / Reuters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회담의 성과를 ‘비핵화 명문화’에서 찾았다. CNN과의 인터뷰에서 강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 약속을 문서화할 수 있다면 그건 매우 확실한 성과(solid outcome)가 될 것”이라며 “적대적인 것들을 없애 평화의 실체를 만들어 내야 한다”고 말했다.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에도 비핵화가 언급됐다.

이날 선언문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한반도에서 비정상적인 현재의 정전상태를 종식시키고 확고한 평화체제를 수립하는 것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역사적 과제”라며 “남과 북은 군사적 긴장이 해소되고 서로의 군사적 신뢰가 실질적으로 구축되는 데 따라 단계적으로 군축을 실현해 나가기로 하였다”고 발표했다.

이와함께 “남과 북은 정전협정체결 65년이 되는 올해에 종전을 선언하고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며 항구적이고 공고한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회담 개최를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하였다”고 덧붙였다. 완전한 비핵화와 관련된 내용은 그 다음에 이어진다.

“남과 북은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핵 없는 한반도를 실현한다는 공동의 목표를 확인하였다.”

“남과 북은 북측이 취하고 있는 주동적인 조치들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대단히 의의 있고 중대한 조치라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앞으로 각기 자기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기로 하였다.”

“남과 북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을 위해 적극 노력하기로 하였다.”

이 선언문에서 비핵화와 관련된 내용은 가장 마지막 부분에 위치했다. 그만큼 이날 회담의 가장 큰 관심사가 ‘비핵화’라는 걸 양쪽 모두 공유한 듯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