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4월 27일 14시 29분 KST

김성태가 '남북 정상회담'을 지켜보고 내린 평가

뉴스1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북 정상회담을 진행한 가운데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이를 두고 ”역사적인 회담”이라고 평가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문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을 생방송으로 시청한 후 ”남북관계에 새로운 변곡점이 될 수 있다. 대단히 의미가 깊은 회담”이라고 평가했다.

또 ”한국당은 회담이 내실있고 의미있는 성과를 얻길 바라면서 차분한 분위기 속에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의 발언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김 원내대표는 ”남북정상회담에 가려 우리가 소홀히 하면 안 될 부분이 바로 특검”이라며 5월 임시국회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이어 ‘드루킹 사건’과 민주당 강성권 부산 사상구청장 후보의 폭행 논란 등을 언급하며 ”남북회담에 가려 대통령 측근 인사들의 비위와 비행이 일시적으로 여론의 관심에서 뒤로 밀렸지만, 어떤 경우라도 이들이 대통령 측근 인사라는 이유로 성역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뉴스1

이날 김 원내대표는 김무성 북핵폐기특별위원장,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 그리고 정유섭, 이철규, 김성원, 신보라, 김승희 의원과 함께 남북 정상회담을 시청했다.

남북 정상회담 베스트 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