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4월 27일 14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4월 27일 14시 33분 KST

[화보] 남북 정상회담 오전에 나온 '베스트 컷'을 모아봤다

오전에는 예상보다 많은 일이 있었다.

KOREA SUMMIT PRESS POOL via Getty Images

남북 정상의 역사적인 만남이 이뤄진 27일 오전, 예상했던 것 이상으로 많은 일이 있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마주서서 반갑게 악수를 나눴고, 김 위원장의 ‘깜짝 제안’으로 함께 손을 잡고 잠시 북측 땅을 밟기도 했다.

이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국군 의장대 사열을 받고, 양측 수행단과 예정에 없던 기념촬영을 했다. 

오전 회담을 앞두고 진행된 환담에서는 ‘평양냉면‘과 문 대통령의 ‘새벽 기상’이 화제로 떠올랐다

Pool via Getty Images

 

물론, 더 중요한 건 따로 있었다.

김 위원장은 ”남북 사이에 상처가 치유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언급하는 한편, ”이제 마음 단단히 굳게 먹고 다시 원점으로 오는 일이 없어야겠다”고 말했다. ”대결의 역사에 종지부를 찍자고 왔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의 실패를 거울삼아 잘 할 것”이라며 ”제 임기 내에 김 위원장의 신년사에서 오늘에 이르기까지 달려온 속도를 계속 유지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국 공동사진기자단

 

오전 회담 모두발언에서는 김 위원장이 먼저 발언 기회를 잡고 ”우리가 잃어버린 11년 세월이 아깝지 않을 정도로” 이번 회담에서 성과를 만들어 내자고 말했다. 

문 대통령도 ”오늘 우리 대화도 통 크게 대화를 나누고 합의에 이르러서 우리 온 민족과 평화를 바라는 세계의 모든 사람들에게 큰 선물을 만들어 줬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100여분 가량 진행된 오전 회담을 마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각각 점심 식사를 한 뒤 오후에 다시 만나 기념식수와 산책, 오후 회담에 이어 만찬을 이어갈 예정이다.

다음은 허프포스트가 모아 본 정상회담 오전 일정의 ‘베스트 컷’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