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4월 27일 11시 26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4월 27일 11시 27분 KST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첫 만남에 대한 외신 기자들의 반응(트윗 모음)

'월남'과 '월북' 순간을 전했다.

 

대단하다. 김정은이 남북회담을 여는 모두발언을 생중계로 보고 있다. (저녁 만찬 메뉴인) 평양냉면이 멀리서 왔다는 농담까지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걸로 프로필 사진을 바꿔야 한다. 지금 이 순간 대통령으로 저 자리에 있는 느낌이 어떨지 상상조차 안 된다.

 

 

김정은이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쪽으로 한 발짝 갔다 온 다음, 문대통령에게 군사분계선을 넘어오라고 권하고 있다. 문대통령은 그대로 했다.

 

 

″어느쪽? 이쪽? 저쪽?"

 

 

(동영상)

″들어와!”

″아니야, 너가 들어와!”

#뻘쭘

 

 

(탈북청소년학교에서 함께 방송을 보며) 한 학생이 감격에 겨워 ”우리는 정말 한민족이에요”라고 말했다.

 

두 정상이 각각 국경을 넘어 ‘월남‘과 ‘월북’을 하던 순간에는 실제로는 ”반갑습니다”, ”이쪽으로 오실까요?” 등의 말을 했다고 한다. (아래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