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4월 27일 10시 24분 KST

남북 기자는 정상회담에 앞서 이런 대화를 나눴다

북측도 큰 기대를 갖고 있다

남북 정상이 만나는 역사적인 순간, 남북 취재진들도 만났다. 남측 취재진은 북한 평양타임스 기자와 만나 이야기를 나누었다.

 

 

남측 취재진이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북측 분위기는 어떠냐고 묻자 북측 기자는 ”남북 인민들의 감격스러운 마음은 모두 다 똑같을 것이다. 더구나 2000년 2007년 이후 11년 만에 북남 수뇌가 회동하시는 것 아니냐. 큰 기대를 갖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남측 기자가 평화의집을 배경으로 함께 기념사진을 찍자고 권유하자 북측 기자는 ”북남 수뇌께서 계실 곳인데, 오시기 전에 이곳을 먼저 밟아서야 되겠나”며 사양했다.

″리설주 여사가 오시냐”는 질문에는 김정숙 여사는 오십니까”로 반문하기도 했으며 ”북한에서도 남측 뉴스를 접할 수 있냐는 질문에는 ”인터넷으로 볼 수 있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