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4월 26일 11시 53분 KST

배현진이 '수상내역 부풀리기'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뉴스1

서울 송파을 지역 보궐선거에 자유한국당 예비후보자로 나선 배현진 전 MBC 앵커가 ‘수상내역 부풀리기’ 논란에 사과했다.

배 예비후보는 25일 선거사무소 명의의 입장문을 통해 ”오해와 혼란을 초래해 죄송하다”며 ”앞으로 선출직 공직후보자로서 엄격함을 마음에 새기고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사과했다.

앞서 배 예비후보는 지난 22일 공개된 월간지 ‘신동아’와의 인터뷰에서 숙명여대 재학 중 열린 ‘숙명 토론대회‘에서 금상을, ‘전국 대학생 토론회‘에선 ‘베스트 스피커상’을 탔다고 말했다.

그러나 노컷뉴스 단독 보도에 따르면 배 예비후보는 2007년 제 6회 ‘숙명 토론대회‘에서 은상을, 같은 해 열린 제 3회 전국 대학생 토론회에서는 ‘스피커상’을 수상했다. 은상을 금상으로 한 단계, 스피커상을 베스트 스피커상으로 세 단계 올려서 설명한 것이다.

이 논란에 대해 배 예비후보는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금상으로 말한 것은 잘못이기에 바로 잡는다”라고 정정했다. 또 ”제 3회 전국 대학생 토론회에서는 스피커상을 수상했다. 일부 언론에서 베스트스피커상 수상으로 표현한 건 사실과 다르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