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4월 25일 11시 12분 KST

민주평화당, 바른미래당과 ‘추격전’을 벌인 이유는?

대표는 물론, 당직자들까지 모두 방을 비운 채 잠수를 탔다.

뉴스1

“당직자들까지 문을 다 잠그고 갔네. 서한만 전달하면 되는데….”(민주평화당 당직자)

“입장이 곤란하니까 다 피하시는 것 같네.”(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

24일 오전 10시30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2층에선 한바탕 ‘추격전’이 펼쳐졌다. 이날 오전 평화당이 바른미래당 대표실에 ‘항의서한’을 전달하겠다고 23일 통보했으나 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는 물론, 대표실 당직자들까지 모두 방을 비운 채 잠수를 탔기 때문이다.

마음은 ‘탈당자’지만 탈당시 의원직이 박탈되는 비례대표 신분의 한계 때문에 바른미래당에 남은 박주현·이상돈·장정숙 의원 등 국민의당 출신 비례대표 3인방을 출당하라는 요구가 항의 서한의 뼈대였다. 조 대표는 이날 끝내 바른미래당 지도부를 만나지 못한 채,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실 당직자에게 서한을 전달하고 발길을 돌렸다.

그간 바른미래당에 비례대표 3인방의 출당을 요구해온 평화당이 이날 이처럼 강력한 행동에 나선 것은 평화당의 한 당원이 국회 인근에서 이 문제를 놓고 13일째 단식농성을 벌이고 있어서다. 바른미래당을 항의 방문하기에 앞서 농성장을 찾아 이 당원을 만난 조 대표는 “그분의 건강이 염려돼 단식 중단을 간곡하게 요청했다. 이렇게 많은 분들이 (바른미래당이) 비례 의원을 인질로 삼는 상황에 대해서 분노하고 있다”고 말했다.

평화당이 이달 안에 비례대표 3인방을 반드시 수혈해야 하는 이유는 하나 더 있다.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경쟁력 있는 광역단체장 후보를 낼 수 있을지 여부가 이들의 입당에 연동돼 있어서다.

평화당(14석)은 정의당(6석)과 의석수 20석을 빠듯이 채워 공동교섭단체를 구성한 탓에 현역 의원을 단 한 명도 지방선거에 차출할 수 없다. 일찌감치 ‘박지원 전남지사·정동영 전북지사’ 카드 등이 고려됐지만 이를 유보한 이유다.

지방선거가 50일여 앞으로 바짝 다가오면서 전북은 임정엽 전 완주군수를 후보군에 올려놓는 등 공천을 정리하는 모양새지만 전남의 경우 아직 박지원 차출설을 접지 못한 상태다.

현재로선 평화당과 인정투쟁을 벌여야 할 바른미래당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비례대표 3인방을 출당할 가능성은 ‘제로’에 가까워 보인다.

평화당은 국민의당 합당 사태 당시 무소속으로 남은 손금주·이용호 의원의 입당에 마지막 기대를 건 채 물밑 접촉을 이어가고 있다. 평화당의 한 관계자는 “박 의원이 출마해 함께 선거운동을 벌여야 기초단체장 선거에서도 탄력이 붙을 것”이라며 “내일 아침이라도 상황은 어떻게 바뀔지 모르니 지방선거 후보등록 시점(5월24~25일)까진 아직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